메뉴
조선통신사축제

조선통신사는 1607년부터 1811년까지 12회에 걸쳐 조선 국왕이 일본에 파견한 사절단을 가리키며, 파견의 중요한 목적은 당시 조선과 일본의 선린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데 있었다.

따라서 조선 통신사는 일본으로 가서 조선 국왕의 국서와 예물을 교환하는 외교 사절의 임무 외에 시화, 춤, 의학 등 각종 문물을 활발하게 교류하는 기능을 담당하였다.

오늘날 조선 통신사 축제는 당시 조선 통신사의 문화 교류 사절의 면모를 되살려 한국·일본 간의 교류를 심화하고 확대하며 우호를 증진시키기 위하여 기획된 사업이다.

wide item
wide item
wide item
wide item
tel
bank
예약하기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